신 vs 과학

어느 철학 수업 시간.

“오늘은 과학과 예수 그리스도 사이의 문제점에 대해서 얘기해보도록 하지.”
그리고는 무신론자인 철학과 교수가 한 학생을 일으켜세웠다.

“자네는 크리스챤이지?”
“네.”
“그러면 자네는 신을 믿나?”
“물론입니다.”
“신은 선한가?”
“당연히 선합니다.”
“신은 막강하지? 신은 아무것이나 할 수 있겠군?”
“그렇습니다.”
“자네는 선한가 아니면 악한가?”
“성경에 따르면 저는 악합니다.”

“아, 성경!”
교수는 회심의 미소를 지은뒤 잠시 생각에 잠겼다가 다시 말했다.

[#M_ 전체보기.. | 줄이기.. |
“내가 예를 하나 들어보겠네. 만약 지금 아픈 사람이 이곳에 있고 자네가 그 사람을 치료할 수 있다고 가정해보세. 자네는 치료해줄 수 있네. 그러면 치료를 할텐가? 적어도 치료하려고 노력은 해보겠나?”

“네. 그럴 것입니다.”
“그럼 자네는 선하군!”
“그렇게 말할 수는 없습니다.”
“왜지? 아프고 불구가 된 사람을 기꺼이 도와주려는데 말야. 사실 우리가 할 수만 있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도와주려고 할 걸세. 단지 신은 그러지 않을 뿐이지.”

(침묵)

“신은 도와주지 않아. 그렇지 않은가? 내 동생은 크리스챤이었는데 암으로 죽었네. 예수에게 고쳐달라고 기도를 했지만 소용이 없었어. 그런데 예수가 어떻게 선하다고 할 수 있지? 대답해 볼 수 있겠나?”

(침묵)

나이 든 교수는 다소 동정심이 생겼다.

“대답할 수 없지, 그렇지 않은가?”

그리고는 학생이 긴장을 늦출 수 있도록 책상에 놓인 물컵을 들어 물을 조금 마셨다. 철학에 입문하는 학생을 호되게 다루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다시 시작해보지. 신은 선한가?”
“음…. 네.”
“사탄은 선한가?”
“아닙니다.”
“사탄은 누가 만들었지?

학생은 더듬거리기 시작했다.

“시….신이요.”
“그렇지. 신이 사탄을 만들었어. 그렇지 않은가?”

노교수는 뼈마디가 앙상한 손가락으로 숱이 별로 없는 머리를 쓸어 올리고는 키득키득 웃고 있는 다른 학생들을 쳐다보며 이렇게 말했다.

“여러분, 이번 학기는 아주 재밌는 학기가 될 것 같군요.”

그리고는 크리스챤 학생을 향했다.

“말해보게. 이 세상에 악이 존재하나?”
“네. 그렇습니다.”
“악은 모든 곳에 존재하지. 그렇지 않나? 그리고 신이 모든 것을 만들었지?”
“네.”
“누가 악을 만들었나?”

(침묵)

“이 세상에 질병이 있는가? 부도덕은? 증오? 추악함? 이 모든 끔찍한 것들이 이 세상에 존재하는가?”

학생은 안절부절하며 대답했다.

“네.”
“누가 만들었지?”

(침묵)

교수는 갑자기 학생에게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누가 만들었지? 대답해봐!”

마치 먹이를 노리는듯 교수는 학생에게 가까이 다가갔다. 그리고는 작은 목소리로 말했다.

“신이 모든 악을 만들었어. 그렇지 않은가?”

학생은 대답을 하지 못하고 차마 교수의 노련하고 집요한 눈빛을 이겨내지 못했다.

그리고 갑자기 교수는 교실 제일 앞쪽으로 어슬렁 어슬렁 걸어갔고 모든 학생들은 이 상황에 푹 빠져들고 있었다.

“말해보게.” 교수는 계속해서 말했다.
“이 세상의 모든 악을 창조했는데 어떻게 신이 선할 수가 있는가?”

그리고는 이 세상의 모든 악을 가르키기라도 하는 것처럼 팔을 휘휘두르며 물었다.

“모든 증오, 잔인함, 고통, 죽음, 추악함 그리고 모든 고통을 신이 만들었어. 그렇지 않은가?”

(침묵)

“어딜 가도 볼 수 있지 않은가?” 그리고는 잠시 멈추고 다시 물었다.
“그렇지?”
마침내는 학생의 얼굴 가까이 다가가 속삭이듯이 물었다.

“신이 선한가?”

(침묵)

“자네는 예수를 믿는가?”

학생의 목소리는 갈라지기 시작했다. “네. 믿습니다.”

노교수는 고개를 흔들며 유감스러운 듯 말했다.

“과학에서 우리는 오감으로 우리 주변의 세상을 인지할 수 있다고 하네. 자네는 예수를 봤나?”
“아뇨. 못 봤습니다.”
“그러면, 예수가 말하는 것을 들어는 봤나?”
“아뇨.”
“예수를 만져는 봤나? 맛을 보기는 했나? 아니면 냄새를 맡아봤나? 아니면 자네 신이 존재한다는 것을 감각기관으로 느끼기는 하나?”

(침묵)

“대답해보게.”
“아뇨. 유감스럽게도 느끼지 못합니다.”
“유감스럽게도 느끼지 못한다고?”
“네.”
“그렇지만 여전히 신이 존재한다고 믿고?”
“…네…”

“그것이 믿음이란 것이군!” 노교수는 미소를 띄며 학생을 바라보았다.
“과학에서 말하는 실험, 확인, 증명의 방법에 의하면 자네의 신은 존재하지 않네. 여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자네의 신은 지금 어디에 있지?”

학생은 대답하지 못했다.

“앉게나.”

학생은 침통하게 자리에 앉았다.

그러자 또 다른 크리스챤 학생이 손을 들었다.

“교수님, 제가 이야기해도 되겠습니까?”

교수는 학생을 돌아보고는 미소를 지었다.

“아, 크리스챤 선봉대중 한 명인가 보군. 그럼, 괜찮지, 말해보게나. 다른 학생들에게 자네의 지혜를 들려주게.”

크리스챤 학생은 교실을 한 번 둘러보았다. 그리고는 말했다.

“교수님이 말씀하신 점은 나름대로 논리가 있습니다. 그렇지만 질문이 있는데요. 이 세상에 온기(heat)가 존재할까요?”

“그럼, 온기는 존재하지.”

교수는 대답했다.

“‘냉기’도 있나요?”
“물론이네. 냉기도 있네.”
“아닙니다. 없습니다.”

교수는 얼굴이 굳어졌고 교실의 분위기는 갑자기 싸늘해졌다.

학생은 계속해서 이야기했다.
“온기를 많이 가질 수는 있습니다. 고온, 초고온도 가능하고 저온도 가능하고 온도가 0 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냉기’ 라는 건 존재하지 않아요. 0도 아래로 458 도가 될 수는 있습니다. 그게 바로 절대 온도 0 라는 것이죠. 그렇지만 그 아래로는 내려갈 수 없습니다. 만약 ‘냉기’라는 것이 있다면 그 아래로 내려갈 수 있어야 겠죠. 그러니까 ‘냉기’라는 것은 단지 ‘온기’가 없다는 것을 나타낼 뿐입니다. ‘냉기’를 잴 수는 없어요. ‘온기’는 에너지이니까 온도를 잴 수 있습니다. ‘냉기’는 ‘온기’의 반대가 아닙니다. 단지 ‘온기’의 부재일 뿐입니다.”

침묵이 흘렀고 교실은 적막해졌다.

“교수님, 어둠이라는 것이 있나요?”
“그건 바보같은 질문이군. 어둠이 없다면 밤이 있을 수가 없지 않은가? 도대체 뭘 말하려는 건가?”
“그러니까 어둠이 있다고 말씀하시는 거죠?”
“그렇네…”
“다시 한 번 틀리셨습니다. 어둠이라는 것은 그 자체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무언가의 부재를 표현하는 단어일 뿐입니다. 희미한 밝음, 보통 밝음, 강한 밝음은 있죠. 그리고 계속 적으로 ‘밝음’이 없으면 그것을 ‘어둠’이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나요? 그렇게 우리가 ‘어둠’이라는 단어를 정의합니다. 실제로 어둠이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아요. 만약 존재한다면 어둠을 더 어둡게 만들수도 있어야 되고 어둠을 병에 담을 수도 있겠죠. 어둠을 병에 담으실 수 있겠습니까, 교수님?”

교수는 학생의 모욕적인 발언에 힘들게 웃었다. 그리고 이번 학기는 흥미진진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네의 요점이 뭔지 말해주지 않겠나?”
“네. 교수님. 제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교수님의 철학적 가정에 오류가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교수님의 결론에도 오류가 있을 수 밖에요.”

교수는 화가 났다.

“오류가 있다고? 아니 어디서 감히!”
“제가 그 이유를 설명해도 되겠습니까?”

다른 학생들은 숨죽여 듣고 있었다.

“설명해보게, 그래 설명해봐.”

교수는 화를 내지 않으려고 부단히 애를 쓰며 말했다. 그리고는 다른 학생들을 조용히 시켜 크리스챤 학생이 계속 이야기를 하도록 했다.

“교수님은 이분법(duality)을 가정하고 계십니다.” 학생은 설명을 하기 시작했다.
“예를 들어, 삶이 있으면 죽음이 있다는 식이지요. 선한 신과 악한 신을 가정하고 계십니다. 그러니까 신의 개념을 우리가 크기를 잴 수 있는 어떤 유한한 것이라고 생각을 하고 계시는 겁니다. 그렇지만 교수님, 과학은 심지어 우리의 생각조차 설명하지 못합니다.

과학에서 우리는 ‘전기’와 ‘자기’를 이야기하지만 우리가 볼 수는 없습니다. 심지어 완전히 이해할 수도 없습니다. 죽음을 삶의 반대라고 보는 것은 ‘죽음’ 이라는 것이 그 자체로서는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을 망각한 결과입니다. 죽음이란 삶의 반대가 아니라 삶의 부재입니다. “

학생은 옆 자리의 학생이 가지고 있던 신문을 들어 보이며 계속했다.

“이 신문은 우리 나라에서 가장 저질적인 신문입니다. 자, 그렇다면 부도덕이라는 것이 있을까요?”
“물론이지. 잠깐만, 이봐…”
“다시 틀리셨습니다. 생각해보세요. 부도덕이라는 것은 도덕의 부재일 뿐입니다. 불의라는 것이 있을까요? 아뇨. 불의란 정의의 부재입니다. 악이 있을까요?”

학생은 잠시 멈추었다. 그리고는 다시 물었다.

“악이란 선의 부재가 아닐까요?”

너무 화가 난 교수는 얼굴 색이 변하고 말도 안 나올 지경이었다.

학생은 계속했다.

“이 세상에 악이 있고, 우리 모두가 그걸 알고 있다고 하죠. 신이 만약에 존재한다면, 혹시 악을 통해서 자신의 일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요? 그렇다면 신이 성취하려는 일이란 과연 무엇일까요?
성경을 보면 그것은 바로 우리 인간 개개인이 자유 의지로 악을 대신해서 선을 선택하게 되는 것이라고 나와있습니다. “

교수는 치를 떨며 말했다.
“철학자로서, 나는 이 문제가 우리가 무슨 선택을 하는지와는 관계가 없다고 생각하네. 현실주의자로서, 나는 신의 존재나 다른 어떤 신학적인 요소들을 현실안의 공식안에 끼워 맞출 수가 없네. 왜냐하면 신은 관찰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지 않은가.”

학생은 대답했다.
“저는 신의 도덕 기준을 이 세상에서 찾아 볼 수 없다는 것 만으로도 신의 존재를 알려주는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신문은 매주마다 그 사실을 사람들에게 알려서 수십억의 돈을 벌지 않습니까!
교수님, 지금 저희들이 원숭이에서 진화했다고 가르치시는 겁니까?”

“자네가 진화론을 말하는 것이라면, 그렇네. 그렇게 말할 수 있지.”

“진화를 눈으로 보신 적이 있나요?”

교수는 학생을 차가운 눈으로 쳐다보았다.

“교수님, 아무도 진화가 진행되는 것을 본적이 없을 뿐더러 지금도 진행되고 있다고 증명할 수도 없습니다. 혹시 교수님 의견을 믿으라고 하시는 것은 아닌지요? 그러면 과학자가 아니라 목회자라고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번 일은 철학 논쟁중 일어난 일이니 내 눈감아 주지. 이제 다 끝냈나?” 교수는 으름장을 놓았다.

“그러니까 교수님은 선행을 해야 한다는 신의 도덕률을 믿지 않으신다는 건가요?”

“나는 있는 그대로를 믿네. 그것이 과학이지!”
“아! 과학요!” 학생은 갑자기 씩 웃었다.
“교수님, 과학은 인지 가능한 현상을 관찰하는 학문이라고 하셨지요. 그렇다면 과학에도 오류가 있습니다.”

“과학에 오류가 있다고?”

교실은 갑자기 웅성거리기 시작했다.

학생은 교실이 잠잠해질때까지 서서 기다렸다.

“처음 학생에게 하시던 이야기로 돌아가서, 제가 예를 하나 들어봐도 되겠습니까?”

교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학생은 교실을 둘러보더니 이렇게 물었다.

“교수님의 뇌를 본 적이 있는 사람?”

교실은 웃음 바다가 되었다.
그리고 학생은 당황스러워하는 노교수를 가리키며 다시 말했다.

“여기 있는 사람중에서 교수님의 뇌 소리를 들어본 사람, 아니면 만져봤거나 냄새를 맡아본 사람?”

아무도 대답하지 않자 학생은 유감스럽다는 듯이 고개를 흔들며 말했다.

“아무도 교수님의 뇌를 감각 기관을 통해서 느껴보지 못한 것 같군요. 과학의 실험, 확인, 증명 방법에 따르면 교수님은 뇌가 없으십니다.”

교실은 소란스러워졌다. 그리고 학생은 자리에 앉았다.
_M#]
아.. 꽤나 통쾌한 엔딩이구나…ㅋ
신의 존재.. 내가 항상 재밌어 하는 부분.. 살짝 다루어주었네..
이 글이 전부를 설명할 순 없어도.. 한번은 읽고 넘어갈 글이다..

출처 : http://sicoxp.cafe24.com/tt/
원문출처 : http://www.xs4all.nl/~jcdverha/scijokes/

[#M_ 원문보기.. | 원문줄이기.. |
“Let me explain the problem science has with Jesus Christ.” The atheist professor of philosophy pauses before his class and then asks one of his new students to stand. “You’re a Christian, aren’t you, son?”

“Yes, sir.”

“So you believe in God?”

“Absolutely.”

“Is God good?”

“Sure! God’s good.”

“Is God all-powerful? Can God do anything?”

“Yes.”

“Are you good or evil?”

“The Bible says I’m evil.”

The professor grins knowingly. “Ahh! THE BIBLE!” He considers for a moment. “Here’s one for you. Let’s say there’s a sick person over here and you can cure him. You can do it. Would you help them? Would you try?”

“Yes sir, I would.”

“So you’re good…!”

“I wouldn’t say that.”

“Why not say that? You would help a sick and maimed person if you
could… in fact most of us would if we could…God doesn’t.

(No answer.)

He doesn’t, does he? My brother was a Christian who died of cancer even though he prayed to Jesus to heal him. How is this Jesus good? Hmmm? Can you answer that one?”

(No answer)

The elderly man is sympathetic. “No, you can’t, can you?” He takes a sip of water from a glass on his desk to give the student time to relax. In philosophy, you have to go easy with the new ones. “Let’s
start again, young fella. Is God good?”

“Er… Yes.”

“Is Satan good?”

“No.”

“Where does Satan come from?”

The student falters. “From… God…”

“That’s right. God made Satan, didn’t he?” The elderly man runs his bony fingers through his thinning hair and turns to the smirking, student audience. “I think we’re going to have a lot of fun this semester, ladies and gentlemen.” He turns back to the Christian. “Tell me, son, Is there evil in this world?”

“Yes, sir.”

“Evil’s everywhere, isn’t it? Did God make everything?”

“Yes.”

“Who created evil?

(No answer)

“Is there sickness in this world? Immorality? Hatred? Ugliness? All the terrible things – do they exist in this world?”

The student squirms on his feet. “Yes.”

“Who created them? “

(No answer)

The professor suddenly shouts at his student. “WHO CREATED THEM? TELL ME, PLEASE!” The professor closes in for the kill and climbs into the Christian’s face. In a still small voice: “God created all evil, didn’t He, son?”

(No answer) The student tries to hold the steady, experienced gaze and fails.

Suddenly the lecturer breaks away to pace the front of the classroom like an aging panther. The class is mesmerized. “Tell me,” he continues, “How is it that this God is good if He created all evil throughout all time?” The professor swishes his arms around to encompass the wickedness of the world. “All the hatred, the brutality, all the pain, all the torture, all the death and ugliness and all the suffering created by this good God is all over the world, isn’t it, young man?”

(No answer)

“Don’t you see it all over the place? Huh?” Pause. “Don’t you?” The
professor leans into the student’s face again and whispers, “Is God good?”

(No answer)

“Do you believe in Jesus Christ, son?”

The student’s voice betrays him and cracks. “Yes, professor. I do.”

The old man shakes his head sadly. “Science says you have five senses you use to identify and observe the world around you. Have you seen Jesus?”

“No, sir. I’ve never seen Him.”

“Then tell us if you’ve ever heard your Jesus?”

“No, sir. I have not.”

“Have you ever felt your Jesus, tasted your Jesus or smelt your Jesus…in
fact, do you have any sensory perception of your God whatsoever?”

(No answer)

“Answer me, please.”

“No, sir, I’m afraid I haven’t.”

“You’re AFRAID… you haven’t?”

“No, sir.”

“Yet you still believe in him?”

“…yes…”

“That takes FAITH!” The professor smiles sagely at the underling.
“According to the rules of empirical, testable, demonstrable protocol,
science says your God doesn’t exist. What do you say to that, son? Where is your God now?”

{The student doesn’t answer}

“Sit down, please.” The Christian sits…Defeated.

Another Christian raises his hand. “Professor, may I address the class?”

The professor turns and smiles. “Ah, another Christian in the vanguard! Come, come, young man. Speak some proper wisdom to the gathering.”

The Christian looks around the room. “Some interesting points you are
making, sir. Now I’ve got a question for you. Is there such thing as
heat?”

“Yes,” the professor replies. “There’s heat.”

“Is there such a thing as cold?”

“Yes, son, there’s cold too.”

“No, sir, there isn’t.”

The professor’s grin freezes. The room suddenly goes very cold.

The second Christian continues. “You can have lots of heat, even more heat, super-heat, mega-heat, white heat, a little heat or no heat but we don’t have anything called ‘cold’. We can hit 458 degrees below zero, which is no heat, but we can’t go any further after that. There is no such thing as cold, otherwise we would be able to go colder than 458 – You see, sir, cold is only a word we use to describe the absence of heat. We cannot measure cold. Heat we can measure in thermal units because heat is energy. Cold is not the opposite of heat, sir, just the absence of it.”

Silence. A pin drops somewhere in the classroom.

“Is there such a thing as darkness, professor?”

“That’s a dumb question, son. What is night if it isn’t darkness?

What are you getting at…?”

“So you say there is such a thing as darkness?”

“Yes…”

“You’re wrong again, sir. Darkness is not something, it is the absence of
something. You can have low light, normal light, bright light, flashing
light but if you have no light constantly you have nothing and it’s called darkness, isn’t it? That’s the meaning we use to define the word. In reality, Darkness isn’t. If it were, you would be able to make darkness darker and give me a jar of it. Can you…give me a jar of darker darkness, professor?”

Despite himself, the professor smiles at the young effrontery before
him. This will indeed be a good semester. “Would you mind telling us what your point is, young man?”

“Yes, professor. My point is, your philosophical premise is flawed to start with and so your conclusion must be in error….”

The professor goes toxic. “Flawed…? How dare you…!””

“Sir, may I explain what I mean?”

The class is all ears. “Explain… oh, explain…” The professor makes an admirable effort to regain control. Suddenly he is affability itself. He waves his hand to silence the class, for the student to continue.

“You are working on the premise of duality,” the Christian explains. “That for example there is life and then there’s death; a good God and a bad God. You are viewing the concept of God as something finite, something we can measure. Sir, science cannot even explain a thought.

It uses electricity and magnetism but has never seen, much less fully understood them. To view death as the opposite of life is to be ignorant of the fact that death cannot exist as a substantive thing. Death is not the opposite of life, merely the absence of it.” The young man holds up a newspaper he takes from the desk of a neighbor who has been reading it. “Here is one of the most disgusting tabloids this country hosts, professor. Is there such a thing as immorality?”

“Of course there is, now look…”

“Wrong again, sir. You see, immorality is merely the absence of
morality. Is there such thing as injustice? No. Injustice is the absence of justice. Is there such a thing as evil?” The Christian pauses. “Isn’t evil the absence of good?”

The professor’s face has turned an alarming color. He is so angry he is temporarily speechless.

The Christian continues. “If there is evil in the world, professor, and we all agree there is, then God, if he exists, must be accomplishing a work through the agency of evil. What is that work, God is accomplishing?

The Bible tells us it is to see if each one of us will, of our own free
will, choose good over evil.”

The professor bridles. “As a philosophical scientist, I don’t view this
matter as having anything to do with any choice; as a realist, I absolutely do not recognize the concept of God or any other theological factor as being part of the world equation because God is not observable.”

“I would have thought that the absence of God’s moral code in this world is probably one of the most observable phenomena going,” the Christian replies. “Newspapers make billions of dollars reporting it every week! Tell me, professor, do you teach your students that they evolved from a monkey?”

“If you are referring to the natural evolutionary process, young man, yes, of course I do.”

“Have you ever observed evolution with your own eyes, sir?”

The professor makes a sucking sound with his teeth and gives his student a silent, stony stare.

“Professor, since no one has ever observed the process of evolution at work and cannot even prove that this process is an on-going endeavor, are you not teaching your opinion, sir? Are you now not a scientist, but a priest?”

“I’ll overlook your impudence in the light of our philosophical
discussion. Now, have you quite finished?” the professor hisses.

“So you don’t accept God’s moral code to do what is righteous?”

“I believe in what is – that’s science!”

“Ahh! SCIENCE!” the student’s face splits into a grin. “Sir, you rightly
state that science is the study of observed phenomena. Science too is a premise which is flawed…”

“SCIENCE IS FLAWED..?” the professor splutters.

The class is in uproar.

The Christian remains standing until the commotion has subsided. “To continue the point you were making earlier to the other student, may I give you an example of what I mean?”

The professor wisely keeps silent.

The Christian looks around the room. “Is there anyone in the class who has ever seen the professor’s brain?”

The class breaks out in laughter.

The Christian points towards his elderly, crumbling tutor. “Is there anyone here who has ever heard the professor’s brain… felt the professor’s brain, touched or smelt the professor’s brain?” No one appears to have done so. The Christian shakes his head sadly. “It appears no-one here has had any sensory perception of the professor’s brain whatsoever. Well, according to the rules of empirical, testable, demonstrable protocol, science says the professor has no brain.”

The class is in chaos. The Christian sits… Because that is what a chair is for.
_M#]

View All

3 Comments

  1. wow~ 살짝 가져갈께 ㅎㅎ

    Reply

  2. 글 참 좋지? 말빨 장난 아냐..ㅎㅎ

    Reply

  3. 미친 학생이잔아. 2008/04/13 at 1:05 PM

    저딴 말장난에 져버린 교수가 한심하구나. 나참 저 학생도 과학의 덕을 보고 있으면서 저 ㅈㄹ이라니. 역시 신이 있다면 과학으로 신을 죽여버려야. 저딴 말이 안나오겠지.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