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은…

번뜩이는.. 또는 섬뜩이는.. 상상을 잔뜩 머금은..
소금 같은 빛으로 빚은 용자의 검은 떨림 같은 감으로..

그럼 전사여… 무운을 빌겠네…

(그리고 흰긴수염의 노인은 안개와 함께 사라졌다…)

View All

Leave a Reply